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하나금융그룹, ‘Open API 플랫폼’ 전 관계사 본격 가동
유안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06 22:12
등록일 2019-11-06 14:27

국내 금융권 최초로 그룹 내 관계사 동시에 'Open API' 플랫폼 구축에 참여...네 가지 방향성 추진 계획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그룹 내 6개 관계사의 공동 참여를 바탕으로 ICT 전문 관계사 하나금융티아이가 독자 기술로 자체 개발한 '오픈 API 플랫폼'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이미 작년 2월 관계사인 KEB하나은행이 독자적으로 Open API 서비스를 개시해 지금까지 300여 API로 다양한 외부 플랫폼 사업자들과 활발하게 디지털 제휴를 전개해 왔다.

더불어 이번 통합 ‘Open API 플랫폼’에는 그룹 내 KEB하나은행,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하나캐피탈, 하나생명, 하나저축은행 등 6개 관계사와 그룹 공동 사업으로 추진중인 하나 멤버스가 모두 참여했다.

대 손님 채널을 보유한 모든 그룹 내 관계사가 동시에 Open API 플랫폼 구축에 참여한 것은 국내 금융권 최초이며, 오픈 소스를 활용해 솔루션을 자체 개발한 것도 매우 이례적인 최초의 사례다. 

하나금융그룹은 ‘Open API 플랫폼’ 출시를 기점으로 향후 네 가지 방향성을 가지고 그룹 전체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하나금융그룹의 네 가지 계획으로는 ▲오픈 플랫폼 기반으로 그룹 관계사간의 협업 강화 ▲외부 플랫폼 사업자와의 제휴 통해 손님과 금융 서비스의 접점 영역 지속적으로 확대 ▲다양한 생활 컨텐츠를 기존의 금융플랫폼에 입점해 기능 위주의 금융서비스를 생활금융플랫폼으로 진화 ▲대내외 데이터 유통 채널로 오픈 플랫폼을 활용 등이 있다. 

이밖에도 하나금융그룹은 정기적으로 대외 API 개발자나 사업 담당자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며 해커톤도 추진해 API 생태계 자체의 확대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해커톤은 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로 한정된 기간 내에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 등 참여자가 팀을 구성해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하는 행사다. 

한준성 하나금융그룹 디지털 총괄 부사장은 “개방성을 전제로 한 혁신이 생존명제가 된 디지털시대에 하나금융그룹의 ‘Open API 플랫폼’은 금융사의 폐쇄적 서비스정책이 개방형 플랫폼으로 변화하는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이번 ‘Open API 플랫폼’을 선보이며 API 솔루션 제반 기술력을 자체적으로 확보한 만큼 국내외 유망 플랫폼 사업자들과의 효과적인 제휴관계를 기반으로 신개념의 ‘생활 속 금융 시대’를 열어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