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서삼석 “절박한 심정으로 농산물최저가격보장제 도입 강력촉구”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05 22:10
등록일 2019-11-05 11:32

"정부, 농산물최저가격보장제도 도입에 대해 미온적인 태도 일관"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서삼석 국회의원(영암 무안 신안)은 5일 민주당 원내지도부가 참석한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의 개도국 지위 포기와 미흡한 농업대책에 대해 자괴감을 드러내며 농산물최저가격보장제의 도입을 재차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서삼석 의원은 “지난 25일 농민들에게 절망감을 안겨주는 개도국지위 포기까지 강행했던 정부가 농산물최저가격보장제도 도입에 대해서는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반만년 역사를 가진 생명산업인 농업이 앞으로도 지속가능할지 근본적인 회의감마저 든다”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지난 8월 소재부품 분야에 대한 일본의 무역보복 국면에서는 2732억원의 추경예산을 신속히 편성하는 기민함을 보였던 정부가 되풀이되는 농업의 대내외적인 악재 속에서는 제대로 된 대책조차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WTO협정상 연간 사용 할 수 있는 약 11조6400억원(2011~2015년 연평균)의 농업보조금 중 5.3%(6100억원)만을 지원하는 정부 농정에 대한 농민들의 신뢰 저하가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서삼석 의원은 “이미 EU, 미국, 일본 등에서는 시행하고 있는 정부의 시장개입을 전제로 한 농산물 가격지지정책들을 국내에 적극 인용해야 한다. 다시한 번 절박한 심정으로 농산물최저가격보장제의 도입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