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유승민 “강기정 논란, 청와대가 국민의 대표인 국회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드러나”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04 22:09
등록일 2019-11-04 10:27

“文대통령, 강기정 해임하고 국회에 사과해야"
바른미래당 유승민 국회의원
바른미래당 유승민 국회의원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바른미래당 유승민 국회의원은 4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이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반말과 손가락질 등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 “지금 청와대가 우리 국회,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취급하는지 분명히 드러난 회의였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의원은 이날 당내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 모임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무수석을 당장 해임하고, 국회에 대해 사과해야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오만하고 무식한 청와대가 운영위 회의장에서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상대로 일부러 싸움을 거는 모습을 보면서 '저게 국정을 책임지는 그런 집단이냐'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문 대통령이 사과하지 않으면, 오신환 원내대표와 운영위원들께 부탁드린다. 앞으로 절대 청와대 인사들과 접촉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조국 사태를 겪은 지 얼마 안 된 문 대통령이 뭘 잘못했는지 모르겠다는 비서실장안보에 대해 하나도 모르는 안보실장", "경제에 대해 하나도 모르는 경제수석" 등의 표현으로 청와대 참모들을 혹평했다.

그는 한일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오는 22일 자정을 기해 파기되는 것과 관련,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결단을 내려야한다”며 “한·미·일 공조체제가 무너지지 않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