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제 수술도 로봇이 한다” 첨단의료기기 증가
권지혜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1-01 22:08
등록일 2019-11-01 12:11

인공지능(AI), 3D프린팅, 수술용 로봇 등…식약처, 인공지능 기반 의료기기 적용대상 11개→153개로 확대해 적극 지원
2016년~2018년 첨단의료기기 국내 허가 현황 /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국내 제조 의료기기가 증가하면서 첨단의료기기 허가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허가·인증·신고된 의료기기 7745개 중 국내 제조 기기가 총 3600건으로, 전년 대비 6.9%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특히 2018년에는 2등급 의료기기가 증가했으며 의약품 복합·조합 품목 및 조합 의료기기는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한벌구성 의료기기 허가는 증가세를 보였으며, 첨단의료기기의 허가가 꾸준히 늘었다.

2가지 이상의 의료기기가 하나로 모여 복합적인 기능을 발휘하는 ‘조합 의료기기‘는 총 357개로, 작년 485개에 비해 감소했다.

2가지 이상의 의료기기를 하나의 포장단위로 구성한 ‘한벌구성 의료기기‘는 실제 사용자의 편의성이 감안되는 추세에 따라 매년 증가하고 있다. 한벌구성 의료기기로는 혈당측정기, 채혈침, 검사지 등의 의료기기들로 구성된 혈당측정시스템을 예로 들 수 있다.

골연령을 판단할 수 있는 X-ray 영상분석 소프트웨어 장착 의료기기 4개가 허가됐으며, 3D 프린팅으로 두개골 성형재료를 만드는 등 환자 맞춤형 의료기기가 허가되고 있다.

식약처는 최근 규제혁신을 통해 인공지능 기반 의료기기 적용대상을 종전 11개 품목에서 153개로 확대하는 등 최첨단 의료기기의 신속 제품화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식약처는 국내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돕기 위해 2016년부터 매년 ‘의료기기 허가보고서’를 발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국내 의료기기 허가·인증·신고 현황과 분석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