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생생국회] 정은혜 “우리나라 학종은 임플란트식 학종”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0-29 22:05
등록일 2019-10-29 16:35

"현행 학종, 우리나라 상황과 여건에 맞지 않는 제도"
29일 '정시확대, 왜 필요한가?'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정은혜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29일 '정시확대, 왜 필요한가?'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정은혜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29일 '정시확대, 왜 필요한가?'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정은혜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29일 '정시확대, 왜 필요한가?'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정은혜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정은혜 국회의원은 29일 우리나라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제도가 임플란트(implant)식 학종이라고 지적했다.

정은혜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시확대, 왜 필요한가?’ 토론회에 참석해 “현재 우리나라의 학종은 이식 학종, 임플란트 학종이다. 우리나라 상황과 여건에 맞지 않는 제도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교육 공정성은 매우 중요하다. 저는 지방대학교 나왔다. 중, 고등학교 다니면서 사교육 받아본 적 없다. 하지만 지금 학생들은 사교육에 너무 많은 시간을 쓴다. 현행 학종 제도 맞추기 위해서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소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학에 가지 않아도, 좋은 학교 아니어도 모두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어야 한다. 이는 당연한 권리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 의원은 이날 처음으로 국회 토론회에 참석했다. 그는 토론회 축사를 통해 “지금 국회의원 된지 보름 넘었다. 오늘 온 자리는 첫 토론회라고 할 수 있다. 청년 비례로서 청년을 생각하고 청년의 법안과 정책을 마련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알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