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생생국회] 홍영표 “인사청문회, 여야 정쟁의 장으로 변질”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0-23 22:01
등록일 2019-10-23 13:50

“인사청문회, 후보자의 국정 수행에 대한 자질과 능력 평가하는 자리”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국회의원 / 김대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국회의원 / 김대환 기자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더불어민주당 홍영표 국회의원은 23일 “현재 인사청문회는 여당은 후보자를 지키고, 야당으로는 무조건 낙마시켜야 하는 정쟁의 장이 됐다”고 주장했다.

홍영표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국회현장의 목소리, 인사청문회 이대로는 안된다!’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인사청문회는 후보자들의 국정 수행에 대한 자질과 능력, 그 직을 잘 수행할 수 있는 도덕성을 가졌는가 등을 검증하는 자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제가 원내대표를 하면서 어려웠던 일을 뽑아보자면 그중 하나가 인사청문회”라며 “청와대에서 장관 후보자와 대법관, 헌법재판관 후보자 등을 발표하면 인사청문회도 하기 전에 가슴이 덜컥 내려앉는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 과정을 보면서 국회와 국민들 사이에서는 인사청문회 개선에 대한 공감대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인사청문제도는 헌법 보장된 대통령의 임명권을 기본으로 하면서 국회가 국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졌다”며 “현재는 정파적인 이해관계로 인해 국가적으로 소모적 과정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요즘 장관을 하라고 부탁하면 인사청문회 때문에 다들 도망간다고 한다. 국가적으로 전문성과 리더십, 국정수행 능력 가진 사람이 일할 수 있게 인사청문제도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