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경두 “해병사령관 ‘함박도 초토화’ 발언, 결기 보여줘 고마워”
권지혜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0-18 21:57
등록일 2019-10-18 18:23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함박도에 있는 군사시설…한국에 일부 위협 될 수 있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8일 서울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8일 이승도 해병대 사령관의 '함박도 초토화 계획' 발언에 관해 “(우리 군이) 정말 원팀으로 잘 지키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는 표현이다. 그런 결기를 보여준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 질의답변 과정에서 "정말 안보에 대한 지휘지침이나 마인드를 잘 새기고 싸울 수 있다는 표현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2017년 함박도에 감시장비가 설치되는 순간부터 군에서는 해병대 사령관이 말한 것처럼 유사시에 바로 조준사격으로 타격해 무력화할 수 있도록 다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주둔 북한군 병력에 대해서는 "소대 병력 정도는 파악하고 있다. (설치된 레이더는) 민수용으로 제작됐지만, 군사용으로 전환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다만 해안포, 방사포 등은 현재 배치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함박도의 관할권 논란과 관련, 정부 '민관 합동검증팀' 조사에서 북측 관할 도서로 확인됐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며 "오히려 국회 차원에서 조사해주시면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이날 "함박도에 있는 군사시설이 군사적으로 우리 한국에 위협이 되느냐"는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질의에 "NLL 이남에 있는 (우리 군의) 함정 동태를 확인할 수 있다. (그런 측면에서) 일부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대답했다.

앞서 해병대 국정감사에서 이 사령관은 무소속 서청원 의원이 "북한 선박이 함박도에 접안할 당시인 2017년 어떤 조치가 있었나"라고 묻자 "유사시 초토화할 수 있도록 해병 2사단의 화력을 계획했다"고 대답한 바 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