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설리 사망, 절친 구하라-태연-미미-아이유-엠버 인스타그램 애도 물결 번져
이다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0-14 21:53
등록일 2019-10-14 21:06

▲(사진=ⓒ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14일 가수 겸 배우 설리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이 전해지며 절친 근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설리는 생전 구하라, 태연, 미미, 김선아, 아이유 등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절친한 사진을 공유하는 등 두터운 친분을 유지해왔다.

이에 누리꾼들은 설리의 절친 인스타그램을 찾아 친구의 애도를 표하고 있다.

특히 설리의 사망으로 평소 서로의 뽀뽀 사진을 게재하는 등 두터운 친분을 유지했던 구하라가 실시간 검색어에 등극하며 관심을 받고 있다.

현재 구하라는 설리의 사망에 대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함께 에프엑스 멤버로 활동했던 엠버는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설리는 올해 나이 26세로 14일 자신의 집에서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이에 생전 누리꾼들의 악플이 재조명되는 등 온 국민의 애도가 전해지고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