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생생국회] 김두관 의원 “영세 가맹점 카드매출 대금, 휴일에도 지급해야”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0-14 21:53
등록일 2019-10-14 18:53

“휴일지급 이뤄지지 않을 경우 유동성 위기 생겨”
14일 국회 정론관,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14일 국회 정론관,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김두관 국회의원은 14일 “영세 가맹점 카드매출 대금, 휴일에도 지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세 가맹점주들이 카드매출 대금을 지급받기 위해서는 적게는 이틀, 많게는 4일 이상 소요된다. 영세가맹점에 대해 휴일지급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유동성의 위기가 생긴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 매출 5억원 이하 신용카드 가맹점의 경우, 카드사가 2영업일 이내로 가맹점주에게 대금을 지급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휴일에는 지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현 상황과 달리, 영세 가맹점의 경우 주말 등 휴일에도 영업을 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영세 가맹점은 일일 매출을 다음 날 영업 재료 구입에 사용해야 한다. 이런 상황인데, 휴일지급이 이뤄지지 않으면, 유동성 문제를 겪을 수밖에 없다.

김 의원은 “이러한 어려움 때문에 많게는 월 6%의 높은 수수료를 별도로 가맹점주들에게 부담시키는 즉시결제 업체들도 성행하고 있다. 휴일에도 대금 지급이 이뤄지고, 평일에도 지급이 앞당겨 질수 있도록 관계기관의 협력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