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설리, 자택서 사망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0-14 21:53
등록일 2019-10-14 17:50

매니저가 설리 자택서 발견
설리 /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 설리 인스타그램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SM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인 설리(본명 최진리·25)가 14일 자택에서 사망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께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최 씨가 숨져 있는 것을 최 씨의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

매니저는 최 씨와 연락이 되지 않아 최 씨 주거지에 방문해, 최 씨의 사망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