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세근, 연봉 얼마길래 “Top3 안에 든다” 아내 미모에 깜짝! 김연경과 100억대 사기?
이다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0-12 21:52
등록일 2019-10-12 10:40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최근 ‘라디오스타’에 농구선수 오세근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이날 오세근은 절친 김연경과 출연해 100억원을 사기 당한 사실을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연경은 “지인에게 돈을 빌려줬는데 사기 당했다. 거의 100억인 거 같다. 한 사람이 여러 명에게 사기를 쳤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오세근은 저보다 많이 빌려줬다. 그래서 오세근이 경찰청에 수소문하고 엄청 많이 알아봤다. 저는 잊고 있었는데 계속 전화를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에 오세근은 “어렸을 때부터 알던 사람이었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한편 오세근은 올해 나이 33세로 중앙대 동문 승무원 출신 아내와 결혼해 슬하에 3자녀를 두고 있다.

이날 오세근은 자신의 연봉으로 7억을 언급하며 “연봉 top3다. 작년에 연봉 1위였다가 부상 당하고 김종규, 이정현 선수 다음이다. 김종규 선수가 12억이고 저는 7억으로 3위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