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브루노 나이, 벌써 40대? 과거 모습 깜짝! 16년 전 한국 떠난 이유에 ‘오열’
이다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0-12 21:52
등록일 2019-10-12 09:41

▲(사진=ⓒSBS)
▲(사진=ⓒSBS)

최근 ‘불타는청춘’에 브루노가 출연하며 한국을 떠난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브루노는 올해 나이 42세로 과거 중국 출신 보쳉과 ‘한국이 보인다’ 등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1세대 외국인 인기를 모은 바 있다.

하지만 어느 순간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근황에 궁금증이 쏠렸다.

이에 대해 최근 ‘불타는청춘’에 등장한 브루노는 “안 좋은 사람을 만났다. 어린 나이에 다 믿었다. 계약서가 모두 거짓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한국을 다시 왔으니까 옛 생각은 하고 싶지 않다"며 "가끔씩 생각이 올라왔지만 한국에 대한 정이 안 떨어졌다. 상처가 아물어야 다시 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눈물짓게 했다.

브루노는 한국을 떠나 미국에서 한식당을 오픈, 미국 장수 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와 '로스트'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약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