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생생국회] 김종회 “식량 안전-공익적 가치 창출해 온 농민들, 합당한 예우 받아야”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10-08 21:49
등록일 2019-10-08 16:41

“농업, 튼튼하게 유지될 때 그 위에서 모든 산업들의 부가가치 창출 가능해”
무소속 김종회 국회의원 / 김대환 기자
무소속 김종회 국회의원 / 김대환 기자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무소속 김종회 국회의원은 8일 “식량 안전과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창출해 온 농민들이 합당한 예우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종회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농민수당 입법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농업은 1차, 2차, 3차, 4차 등 모든 산업과 연계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농업이 튼튼하게 유지될 때 그 위에서 모든 산업들의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의 쌀 산업이 아직 붕괴되지 않았기 때문에 대한민국이 건재하고 국민들의 안정적 삶이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 식량 주권인 농업은 현재 산업화와 자유무역협정 등으로 활력을 잃은 지 오래”라며 “자유무역체제의 혜택은 재벌 그룹에게 돌아가고 피해는 고스란히 농민들에게 전가되고 있다. 도시와 농촌 간의 소득 양극화도 매년 심화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농업은 농산물 생산이라는 본원적 기능 이외에도 식량안보, 경관보전, 환경보전, 수자원 확보, 홍수방지, 지역사회 유지, 전통문화 계승이라는 공익적 기능도 수행한다. 그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67조~200조원에 이른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식량안보, 환경보전, 지역사회 유지 등을 수행하고 있는 농민들이 공무원에 준하는 합당한 예우를 받아야 한다”며 “농민이 재평가받고 지속 가능한 농촌이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경기도민이면 누구나! 경기 재난기본소득 지급법 안내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