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서재헌 민주당 부대변인 “한국당, 올바른 정치인이라면 민생부터 챙겨야”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9-26 21:41
등록일 2019-09-26 19:12

정쟁에 민생과 정책 밀리는 현실 지적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상근부대변인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상근부대변인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상근부대변인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상근부대변인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포함한 국회가 정쟁을 벌이지 않고, 입법과 정책 등 민생을 챙겨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서재헌 상근부대변인(대구 동구갑지역위원장)은 26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포함해 한국당 국회의원 및 원외위원장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를 위한 1인시위를 하는 것은 민생을 챙겨야 할 정치인의 올바른 자세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앞서 서재헌 부대변인은 지난 5월 식물국회가 되는 상황에서 한국당 의원에게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소방관 국가직 전환 법안처리에 임해달라는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또한, 버스파업사태를 앞둔 시기에 버스기사들을 향해 ‘파업에 동참하지 말아 주세요’라는 1인 활동을 진행하기도 했다.

서 부대변인은 이날 “정쟁 보다는 국민을 위한 활동이 민생을 위한 정치인들의 올바른 행동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