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성태 "의원 사직서 처리 반대 안해, 드루킹 특검만 받으면 다 해결돼"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8-05-14 18:43
등록일 2018-05-14 10:56

"드루킹 특검 해결되면, 민주당 원하는 모든 안건 전향적으로 받아들일 것"

[공감신문]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특검과 6.13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의원의 사직서 처리 문제를 동시에 다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4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아직 협상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마지막 순간까지도 희망을 버리지 않고 협상을 이어갈 것"이라며 "드루킹 특검법안과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위한 사퇴서 처리를 동시에 해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4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발언하고 있다.

특히, 김성태 원내대표는 야당이 제시하는 특검이 받아들여질 경우, 여당이 원하는 모든 현안을 일괄 처리하겠다는 의사도 내보였다.

그는 "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파국이 아니라 협상"이라며 "한국당은 특검만 받아들여진다면 추경이든 민생법안이든 민주당이 원하는 모든 안건을 전향적으로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다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은 의원직 사퇴서 처리에 반대하지 않는다. 국민의 참정권을 보장하는데 이를 반대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며 "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국민의 참정권만큼이나 국민의 알 권리도 보장해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특검을 받더라도 지방선거에는 영향이 전혀 없을 것이라며, 드루킹 특검을 서둘러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내놨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시간을 끌 만큼 끌었다"며 "국회에서 특검법안이 처리된다고 해도 특검 임명 절차 등 준비를 하는데 지방선거를 넘긴다. 지방선거 걱정하지 말고 특검 법안을 수용해달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야당은 자신들이 제시하는 드루킹 특검 법안만 받아준다면, 다른 현안들을 모두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여당은 결코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새로 취임한 홍영표 원내대표 역시 현재 ‘대선 불복 특검’에 분명히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마치 대선을 부정하는 듯한, 지난 대선에 불복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특검으로 야당이 요구하는 것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촛불 혁명과 국민에 의해서 탄생한 정부이지, 댓글 공작을 통해서 탄생한 정부라고 생각하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며 "드루킹 특검을 하게 된다면 실체적 진실이 무엇인지 (파헤치고), 거기에 해당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형사적인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회자의 ‘특검 수용을 완전히 못 한다는 것은 아니고 대선 불복 특검은 불가능하다는 얘기냐'는 물음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부터)

이날은 의원 사직서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개의하는 날이기도 하다. 여당은 민주평화당·정의당 등 범여권의 협조를 받아 안건 처리가 무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한국당 등 야당은 육탄 저지 의사까지 피력하며 안건 처리를 막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김 원내대표의 드루킹 특검과 의원 사직서 처리를 동시에 해야 한다는 발언에서 알 수 있듯이 야당은 이번 본회의를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여야 양측이 서로의 양보만 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합의점을 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