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17호 태풍 '타파'로 부산서 인명사고 발생…각종 사고 잇따라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9-22 21:38
등록일 2019-09-22 11:33

지난 21일 노후주택 무너져 1명 매몰돼 숨져
21일 오후 10시 25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2층 단독주택을 떠받치는 기둥이 붕괴해 주택이 무너진 가운데 사고 경찰과 소방대원이 잔해 속에서 숨진 여성을 수습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해 지난 21일 부산에서 노후주택이 무너져 1명이 매몰돼 숨졌으며 22일 항공편 등이 끊기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전날 오후 10시 25분쯤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2층 단독주택을 떠받치는 기둥이 붕괴해 주택 일부가 무너졌다.

이 사고로 주택 1층에 거주하는 A(72) 씨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주택 잔해에 깔려 9시간여 만인 22일 오전 7시 45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또한, 최대순간풍속 시속 125∼160㎞(초속 35∼45m)의 바람이 불면서 전날 오후 9시 51분쯤 부산 해운대구 반여동 한 목욕탕에서 가로 2m, 세로 1.5m 대형 유리창이 강풍에 깨져 인도로 떨어지는 등 각종 사고가 잇따랐다.

22일 오전 6시쯤에는 부산 남구 대연동 한 공사장에 임시로 세운 가설물(비계)이 강풍에 쓰러지면서 전선을 건드려 주변 200여 가구에 전기가 끊겨 한국전력공사가 긴급 복구 작업을 벌이는 중이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크고 작은 피해로 부산소방재난본부에 접수된 신고는 66건으로 확인됐다.

김해공항은 이날 국제선 30편, 국내선 42편 등 총 72편의 항공기가 결항됐으며 부산항은 전날 오후 5시부터 선박 입·출항이 전면 중단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타파'는 이날 오후 10시 부산 동남쪽 50㎞ 부근까지 접근한 뒤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며 “'타파'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시설물 관리, 안전사고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