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삭발 강행...“조국, 검찰이 즉각 구속수사 해야 하는 대상자”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9-19 21:36
등록일 2019-09-19 15:27

“좌파 파쇼 정권 폭주 더 두고 볼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삭발”
김기현 전 울산광역시장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김기현 전 울산광역시장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은 검찰이 즉각 구속수사를 해야 하는 대상자"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전 시장은 이날 롯데백화점 울산점 광장에서 삭발 후 시국선언에서 “문재인 정권은 조국이라는 희대의 위선자, 추악한 범법자, 최악의 조작 기술자에게 국정을 맡기는 기가 막힌 작태를 자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시장은 "문재인 정권의 폭주가 지금처럼 계속된다면 자유민주주의의 헌정 질서가 무너지고 대한민국은 돌이킬 수 없는 나락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문 정권은 민생 파탄, 안보 파탄, 외교 파탄으로 우리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조국 사태에서 현 정권은 우리가 지켜온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헌법 가치와 공정과 정의, 법치라는 헌법 정신을 수호할 의지가 없음을 분명히 드러냈으며 그럴 자격조차 없음이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시장은 "정치에 몸담아왔던 사람으로서 민생과 안보, 외교를 파탄 내고, 자유 대한민국을 사회주의국가로 만들어 가는 좌파 파쇼 정권 폭주를 더 두고 볼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삭발했다"고 덧붙였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