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日오사카 시장 “원전 오염수 오사카 바다 방출에 협력”
권지혜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9-17 21:34
등록일 2019-09-17 16:59

“과학적으로 불가능한 것은 수용할 수 없지만, 전혀 환경 피해가 없는 것은 국가 전체에서 처리해야 할 문제"
마쓰이 이치로(松井一郞) 오사카 시장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오사카(大阪) 시장이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오염수를 오사카 앞바다에 방출하는 데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NHK에 따르면 마쓰이 이치로(松井一郞) 오사카시장은 이날 오사카시청에서 기자들에게 "미래에 영원히 탱크에 물(오염수)을 넣어 두는 것은 무리"라고 말했다.

그는 "처리해서 자연계 레벨의 기준보다 낮다면 과학적 근거를 제대로 보여준 뒤 해양에 방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오사카시의 오염수 방출 협력 여부를 묻자 "(오염수를 오사카에) 가져와서 (오사카 앞바다에) 흘려보내는 것이라면 협력할 여지가 있다. 과학적으로 안 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지만, 전혀 환경 피해가 없는 것은 국가 전체에서 처리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수소폭발 사고 발생 후 오염수가 하루 170톤씩 증가, 지난 7월 말 기준 115만 톤에 달했다.

이와 관해 지난 10일 요시아키(原田義昭) 당시 환경상이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도 '안전성, 과학성으로 보면 괜찮다'고 말하고 있다. (바다에) 방류해 희석하는 것 말고 방법이 없다"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