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文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통해 북미대화 적극 지원할 것”
유안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9-16 21:32
등록일 2019-09-16 15:37

22~26일 美 방문 트럼프와 회담-유엔총회 연설...“국제사회 참여, 협력 높이는 계기 되도록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다음주 뉴욕에서 개최되는 유엔총회를 거론하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대화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튼튼한 한미동맹에 기초해 한미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한단계 더 발전시켜 나갈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고 지혜를 모을 계기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는 다음 주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한다”면서 “이번 유엔 총회가 함께 만드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높이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우리만의 과제가 아니라 지구상 마지막 냉전체제를 해체하는 세계사적 과제”라며 “국제사회가 함께할 때 한반도 평화는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관성은 외교‧안보 분야에서 특히 중요하다”며 “평화‧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질서에 우리의 미래가 있다. 정부는 이를 위해 흔들림 없이 매진해왔고 뚜렷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간 이뤄진 3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2차례의 북미 정상회담,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만남을 언급하며 “모두 유례없는 일이고 세계사적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변화는 계속되고 있다. 곧 북미 실무대화가 재개될 것이며, 남북미 정상 간 변함없는 신뢰와 평화에 대한 의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2~26일 유엔 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하고 유엔총회 연설을 할 예정이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