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인영 “정기국회서 민생 입법에 최선 다해 매진할 것”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9-16 21:31
등록일 2019-09-16 10:39

“국회의 시간, 오직 민생 위한 국민의 시간이어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6일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정기국회에 대해 “민주당은 국민 명령에 부응해 정기국회에서 민생 입법에 최선을 다해 매진할 것을 약속한다”고 주장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석 민심으로 드러난 국민 요구는 시작도 끝도 민생이었다. 국회는 오직 민생으로 화답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국민을 도외시한 정치투쟁과 정쟁을 멈춰야 한다. 그들은 추석 연휴 전후로 '민생 우선' 대신 '조국 사퇴'만 외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은 '정쟁이냐, 민생이냐'고 물으면서 우리에게 화답할 것을 명령한다"며 "국회의 시간은 오직 민생을 위한 국민의 시간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20대 국회는 현재 30.5%라는 법안 처리율로 최악의 국회라는 불명예를 남길지도 모른다. 단 100일이라도 일하는 국회의 성과를 만드는 생산적인 국회가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는 검찰에 맡기고 민생을 국회가 책임지는 자기의 길을 시작할 때다. 한국당은 민생을 위한 국회의 시간이 제대로 될 수 있도록 협조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