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서울시, 16~22일 ‘차 없는 주간’ 운영...대중교통 이용 동참 캠페인
유안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9-15 21:31
등록일 2019-09-15 12:34

자가용 이용 자제-대중교통 동참 캠페인
서울 강남대로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서울시는 오는 16~22일 ‘서울 차 없는 주간’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시는 2007년부터 매년 차 없는 주간을 설정해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차 없는 주간’은 자가용 이용을 자제하고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에 동참하는 캠페인이다. 차를 타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먼저 서울시는 캠페인 첫날인 16일 시청 신청사 서편에 ‘서울 차 없는 날’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설치한다. 시는 이 기간 소속 직원과 산하기관에 가급적 대중교틍을 이용하라고 권고할 계획이다.

18일에는 시, 산하기관, 자치구 부설 주차장을 전면 폐쇄한다. 장애인과 국가 유공 상이자, 보도용 차량, 긴급차량만 주차장을 쓸 수 있다.

이어 22일은 ‘차 없는 날’로 세종대로와 덕수궁길 일대의 차량 통행을 오전 7시~오후 8시 동안 통제한다. 동서 방향 종로 차로는 정상 운영한다.

이날 시민 거북이 마라톤, 환경문화제, 각종 공연 및 체험 부스 등 행사가 이곳에서 열린다. 

아울러 서울시는 16~21일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서울 차 없는 날’ SNS에 인증사진을 해시태그와 함께 올리면 600명을 추첨, 티머니카드 1만원권을 준다. 

‘차 없는 날’은 1997년 프랑스 항구도시 라로셸에서 처음 시작해 현재 47개국 2000여 도시가 참여한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