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도티 사망설? "내가 죽은 줄 알더라" 무슨일? 회사 연매출에 윤종신 "명함주고 가라" 나이는?
정지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9-14 21:31
등록일 2019-09-14 07:45

(사진출처=ⓒ도티 인스타그램)

유튜버 도티가 사망설에 휘말린 바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버 도티는 현재 `초통령`이라고 불릴 정도로 초등학생 유튜브 구독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도티의 사망설은 최근 유튜브 휴식기를 가지면서 시작됐다. 도티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공황장애로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이에 도티는 "구독자가 대부분 초등학생이다 보니 공황장애를 설명하기 어려웠다. 그래서 2달 동안 소식을 끊자 일부 구독자는 내가 죽은 줄 알더라"라고 말해 출연자들을 폭소케 했다. 

도티 나이는 올해 34세로 연세대학교를 졸업한 학력을 가지고 있다. 

한편 도티는 유튜브에서 게임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어마어마한 수입을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티는 `라디오스타`에서 "구독자가 250만명이다. 총 조회수는 22억뷰다. 국내 단일 매체중 최고"라며 "이제 7년 차다. 회사는 연 매출 200억이다. 한 편당 많이 번 건 5천만원 정도"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윤종신 도티가 운영하는 크리에이터 소속사에 "굉장히 유망한 회사"라며 "끝나고 명함을 달라"고 이야기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