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채이배 "신용보증기금은 중기부, 금융건전성 감독은 금융위가 담당해야"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8-01-23 18:41
등록일 2018-01-23 09:56

기술보증기금법·신용보증기금법 대표발의, "이원화된 중소기업 정책보증 기능 다시 모아야"

[공감신문] 국회에서 기금을 통한 중소기업 정책보증 기능과 기금의 금융 건전성 감독을 강화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국민의당 채이배 의원(비례대표)은 23일 ‘기술보증기금법’과 ‘신용보증기금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정부조직이 개편되면서 중소벤처기업부가 새로 생겨났다. 이에 금융위원회 소관이었던 기술보증기금도 중소벤처기업부 소관으로 이관됐다.

하지만 기술보증기금과 마찬가지로 중소기업에 정책보증을 지원하는 신용보증기금은 종전과 같이 금융위원회 소관으로 남았다.

중소기업벤처부가 있는 정부대전청사

결과적으로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보증 기능이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위원회로 이원화된 것이다.

채이배 의원은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보증 기능이 이원화된 것은 기금의 기능과 목적을 고려해 결정하지 않고, 부처 간 힘겨루기로 절충안을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기술보증기금법 개정안은 신용보증기금의 주무부처를 금융위원회에서 중소벤처기업부로 변경해, 정책보증 기능의 이원화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중복지원 등 비효율을 예방하고,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보증의 전문성을 제고한다.

신용보증기금법 개정안은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의 금융 건전성 감독 권한을 금융위원회로 일원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정책수립과 지원·진흥의 역할을 수행하는 중소기업벤처부에서 감독 기능도 함께 담당하면 이해충돌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

채 의원은 “신용보증기금 보증공급 업체 중 99.9%가 중소기업이고, 신용보증기금의 설립 목적 역시 담보능력이 미약한 기업의 채무를 보증해 기업의 자금융통을 원활히 하는 것”이라며 “신용보증기금의 주무부처도 중소벤처기업부로 일원화해서 기술창업은 기술보증기금에서, 성장 및 자립 단계의 기업은 신용보증기금에서 지원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조직법 개정 당시 건전성 감독권한과 관련해서는 새마을금고법이 모델이 됐는데, 새마을금고는 오래 전부터 부실에 대한 우려가 제기돼 왔고 주무부처의 건전성 감독 능력에 대해서도 문제제기가 지속되고 있다. 애초에 모델로 삼기 부적합하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채이배 의원

한편, 기술보증기금법 개정안은 김삼화, 김성원, 김종회, 박선숙, 박주현, 박찬대, 신용현, 오세정, 윤영일, 이동섭, 이용주, 이학영, 채이배, 최운열 의원(가나다순)이 참여했다.

신용보증기금법 개정안에는 김삼화, 김성원, 김종회, 박주현, 신용현, 오세정, 윤영일, 이동섭, 이용주, 채이배 의원(가나다순)이 이름을 올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