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감신문 생생국회] 나경원 “지소미아(GSOMIA) 파기 전략은 한미동맹 파괴전략”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7-22 20:18
등록일 2019-07-22 18:03

"지소미아는 한미일 삼각공조의 또 다른 중요한 틀"
22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 참석한 나경원 원내대표 / 박진종 기자
22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2일 “문재인 정부가 지소미아(GSOMIA) 파기를 언급하고 있다. 이는 정말 위험한 전략이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면서 “지소미아 파기전략은 미국의 한미동맹 불신을 고착화시킬 수 있다. 안보를 볼모로 삼는 압박카드, 무모한 도박이다. 만약 지소미아 파기가 이 정권의 진심이라면 그것은 한미동맹을 파괴하겠다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소미아는 비단 한일 양국 안보협정에 그치지 않는다. 한미일 삼각공조의 또 다른 중요한 틀이다. 그것을 깨겠다는 것은 한미공조의 이탈로 보여진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북한정권 눈치 보기에 급급한 이 정권은 한미연합연습에서 동맹이라는 말도 뺀다. 또한 한미동맹의 대표적 리스크 인물인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가 무려 주미대사로 검토된다는 아찔한 소식도 나온다. 한미동맹마저 볼모로 삼는 그런 외교 전략은 앞으로 화를 자초할 것이다. 만에 하나 지소미아 파기가 진심이라면 그것은 돌이킬 수 없는 안보파탄으로 이어진다”고 경고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