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어릴 때부터 애정결핍이 있었다" 함소원 남편 오열한 이유? 나이 차이 여전히 '눈길'
이다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7-14 20:11
등록일 2019-07-14 15:03

▲함소원 진화 부부(사진=ⓒ함소원인스타그램)

최근 ‘아내의 맛’에 출연중인 함소원 남편 진화가 결혼생활에 대한 고충을 털어놔 주위를 숙연하게 했다.

지난주 방송에서 두 사람은 서로의 사생활을 이해하지 못해 언성을 높이는 등 갈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두 사람은 부부 상담 센터를 찾았고, 진화는 자신의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으면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날 진화는 “솔직히 너무 지친다”며 “어릴 때부터 애정결핍이 있었다. 아무도 내 얘기를 들어주는 사람이 없었다”고 어린 시절 외로웠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의사는 “혼자 견디고 참는 것이 습관이 된 것 같다. 간단한 것부터라도 감정을 표현해보는 연습을 해야한다”고 조언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함소원은 “남편이 어릴 때부터 독립해 혼자 살았고, 그 때문에 일찍 가정을 이루고 싶어했다”며 “생각해보면 늘 내 뜻을 따라줬을 뿐 한 번도 자기 주장을 펼친 적이 없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한편 진화는 올해 나이 26세, 함소원은 44세로 두 사람은 18살 나이 차이가 난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