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요거프레소, ‘3,900만 원대’ 합리적 개설 비용… 진정성 깃든 ‘3S 시스템’
인터넷뉴스팀 기자
수정일 2019-07-12 20:11
등록일 2019-07-12 15:21

카페 프랜차이즈의 평균 창업 비용이 1억 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커피전문점 요거프레소의 거품 없는 개설 비용이 예비 점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실제로 요거프레소는 평균 수명이 7년 2개월인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약 2배에 이르는 13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인지도를 쌓아온 브랜드이다. 

해당 브랜드의 ‘8평 기준 3,900만 원대’라는 개설 비용은 인테리어 비용에 가구를 포함하여 초기 투자 비용을 낮췄기에 가능했다. 여기에 대량 생산을 통해 원가를 절감했다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이다. 

이러한 합리적인 개설 비용에는 프랜차이즈 카페 요거프레소의 경영 골조인 ‘3S 시스템’이 기반되어 있다. 먼저 ‘STEP BY STEP(단계적인)’을 뜻하는 첫 번째 S는 개설부터 사후 운영 관리까지 가맹 점주와의 협의를 통해 단계적으로 진행됨을 일컫는다. 

다음 S는 ‘SIDE BY SIDE(함께하는)’를 뜻하는 것으로 가맹 점주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늘 가맹 본부가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는 의미이다. 마지막 S는 ‘SPECIALIZED(전문화된)’로 13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매장 운영의 효율성을 증대시키는 원동력을 제공한다는 의미이다.

커피전문점 요거프레소는 이처럼 진정성 있는 경영 골조를 통해 8평 기준 3,900만 원대 합리적인 개설 비용을 제시하면서 예비 점주들의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커피 프랜차이즈 브랜드 요거프레소 창업에 대한 문의 사항은 홈페이지 및 개설 문의 전화 등을 통해 심층적으로 상담 받을 수 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