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박영선 의원, ‘택시 노사 3개 단체’와 택시정책현안 간담회 가져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7-08-10 18:38
등록일 2017-08-10 16:01

"택시관련 입법 과제들,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공감신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10일 국회 의원회관 제7간담회의실에서 ‘택시 노사 3개 단체’와 택시정책현안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열악한 택시운전자 처우개선을 위해 마련됐으며,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강신표 위원장,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구수영 위원장,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박복규 회장 등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왼쪽부터 두 번째)은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7간담회실에서 '택시 노사 3개 단체'와 택시정책현안간담회를 가졌다. / 박영선 의원실 제공

박영선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택시 노사 3개 단체에서 전달해 주신 건의 내용을 포함해 세법을 다루는 조세소위위원으로 택시관련 입법 과제들이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에 강신표 위원장은 “현재 택시노동자들은 열악한 근로환경 속에서도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임금을 받으면서 자녀들의 학자금 마련에 많은 시련과 고통을 감내해야만 했다”며 고충을 밝혔다.

강 위원장은 이어 박 의원이 발의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에 희망을 건다면서 “15만 택시노동자와 30만 택시가족을 대신해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박 의원은 택시운전자들의 복지와 권익 향상을 목적으로 하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박 의원은 마무리 발언에서 “이번 간담회를 통해 전달된 건의사항들은 입법과제, 예산 문제 등을 검토해 정기국회에서 중점적으로 논의 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택시노사와 간담회 하는 박영선 의원 / 연합뉴스=공감신문

아울러 “향후 택시 운전자들과의 현장간담회 개최 등 열악한 택시운전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택시 노사 3개 단체’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