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홍현희 제이쓴 감탄 ‘주문도’ 백합으로 유명? '한국인의 밥상' 식당 이름은? 강화 선착장에서 배편 1시간30분 소요
이다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6-25 19:58
등록일 2019-06-25 22:55

▲주문도 배편 소요시간(사진=ⓒSBS)

25일 ‘아내의 맛’이 방영되며 주문도 또한 눈길이 쏠리고 있다.

앞서 방송에서 홍현희 제이쓴은 ‘한국인의 밥상’ 최불암이 방문한 식당을 방문하기 위해 주문도를 방문한 바 있다. 이날 두 사람은 식당에서 백합을 맛보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후 배편이 끊겨 주문도에서 1박을 하게 된 홍현희는 아침부터 해산물을 먹방하며 남다른 식성을 드러냈다.

'아내의 맛'과 '한국인의 밥상'에 등장한 식당 이름은 '해돋이 민박'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문도는 인천 강화군 서도면에 소속된 섬이다. 주민은 약 350여명으로 백합으로 유명하다.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탓에 대빈창 해수욕장과 뒷장술 해수욕장에 여름철에도 사람들이 붐비지 않는다.

주문도 가는 법은 강화 외포리선착장에서 약 1시간 반 배를 타고 이동하면 된다. 주문도 게는 크기가 큰 편으로 경매시장에서도 높게 값이 쳐진다.

최근 ‘아내의 맛’에 방영되며 조용한 섬여행을 떠나기 위한 ‘주문도’ 여행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