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경기도 공공기관 근무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된다
전지선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5-24 19:42
등록일 2019-05-24 17:09

도, 노동자 휴게시설 전수점검 토대로 개선 추진
경기도청 전경 / 경기도 제공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경기도청 및 공공기관에서 근무하는 노동자들의 휴게 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24일 도 및 공공기관의 노동자 휴게시설에 대한 전수점검을 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휴게환경 개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 지난달 11일부터 지난 15일까지 도청 및 공공기관 25개소 등 총 44개 기관을 대상으로 전수점검을 실시했다.

점검에서는 근로기준법 제54조 및 사업장 휴게시설 설치·운영 가이드에 근거해 ▲휴게시설 관리규정 마련 여부 ▲이용원칙 준수 ▲위치·규모·환경의 적정성 ▲가구 및 비품 구비 등을 중점적으로 살폈다.

점검 결과 총 44개 기관 중 3개 기관 외에 41개 기관은 규정대로 휴게시설을 갖춘 것으로 확인돼 대체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18개 기관은 관리규정이나 휴게시설 표지 부착 등에서 다소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도는 아직 휴게시설이 설치되지 않은 3개 기관에 대해 올해 안으로 해당 공간과 설비 등을 갖추게 하고, 관리규정 미비나 휴게시설 표지 부착 건에 대해서는 즉시 보완을 완료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 하반기부터 미비사항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 활동을 펼침으로써 보완사항 조치·이행 여부를 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공공부문 현장 노동자들의 휴게 환경을 한층 더 개선하고, 나아가 민간 사업장까지 노동자의 휴식여건 보장과 노동환경 개선 움직임이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