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우 한지선, 60 대 택시기사 뺨 때리며 보온병으로 머리까지 왜? ’ 초면에 사랑합니다’ 피해 맞나
이다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5-23 19:42
등록일 2019-05-23 20:09



▲택시기사 폭행논란, 한지선(사진출처=ⓒ제이와이드컴퍼니)

[공감신문] 이다래 기자= 배우 한지선이 폭행기사를 폭행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23일 채널A 뉴스에서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지난해 9월 한지선이 60대 택시 기사를 폭행하는 등 난동을 피우다 출동한 경찰에게 연행됐다.


당시 한지선은 뒷 자석에 타고 있던 여성에게까지 폭행을 가했으며 출동한 경찰에게도 행패를 부리는 등 폭행폭언이 이어졌다.


특히 한지선은 술에 취해 다짜고짜 택시 기사의 빰을 때리며 보온병으로 머리를 수차례 내리치는 등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가지 않는다며 행패를 부린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이후 한지선은 초범이고 깊이 반성하는 점 등을 빌어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처리됐지만 택시기사에게 어떠한 사과의 말도 없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한 씨가 깊이 반성하고 있다. 택시기사에게는 연락하려 했지만, 연락처를 알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한지선은 현재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모하니 역으로 안방극장을 찾고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