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인영, 한국당 국회 복귀하라..."국회 정상화 임계점 도달"
박진종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5-15 19:37
등록일 2019-05-15 14:41

"원내 투쟁하더라도 국회로 돌아와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5일 “국회 정상화를 위한 임계점에 우리 모두가 도달했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제10차 확대간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접거나 아니면 원내 투쟁을 병행하면서 국회로 돌아올 때도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여론조사를 봐도, 물론 일부 언론이라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자유한국당의 장외 투쟁에 대해서 공감하지 못한다는 국민 여론이 60%에 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세먼지와 강원도 산불, 포항지진 대책을 위한 추경 예산, 이른바 재해추경 외에도 거듭 말씀드렸는데, 경기침체가 오고 있고 경기하방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추경의 필요성들은 매우 정당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원내대표는 “산업위기지역, 고용위기지역, 지역경제에서 대부분 소상공인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추경예산은 지금 우리에게 꼭 필요한 일이고 단 한모금의 해갈과 같은 마중물의 성격을 가지지만 우리경제 전체가 다시 회생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는 말씀을 거듭 드린다”고 알렸다.

또한 “최근에 미중 간 무역 분쟁이 확산되면서 수출에도 적신호가 들어오기 시작하는데 대처하기 위해서도 추경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역설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여야 3당(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의 원내대표 선출이 완료된 것과 관련해 “국회에서 모든 정당의 원내대표단의 구성이 완료되고 있고 따라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 더 미뤄야할 이유는 거의 다 없어졌다”며 “한국당 전체 차원에서 국회정상화를 위해서 흔쾌히, 통 크게 나서주시기를 거듭 요청 드린다”고 당부했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