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애플 아이폰8, 부품 공급 문제로 출시 연기될 듯
차주화 기자 기자
수정일 2017-04-11 18:35
등록일 2017-04-11 20:02

해외 다수 IT매체 “대대적 변화 모색으로 인한 부품 수급난” 주장
해외 IT매체 다수가 아이폰8의 당초 출시예정일인 9월보다 늦게 출시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공감신문] 애플의 아이폰8이 당초 알려진 출시일정인 9월보다 늦게 출시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애플이 아이폰8에 OLED(유기 발광 다이오드) 패널을 채택하는 등의 변화를 꾀하고 있지만, 부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일정 내 출시가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이폰8 출시를 기다리는 소비자들이 이 기간 동안 갤럭시S8로 갈아탈 경우, 삼성전자가 반사이익을 얻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IT매체 BGR 등은 “애플은 통상 9월게 아이폰을 출시했지만, 올해는 공급망 문제로 10월~11월 출시할 가능성이 크다”고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은 아이폰 출시 10주년을 맞아 아이폰8에 대대적인 변화를 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디스플레이 패널을 기존 LCD(액정표시장치)에서 OLED로 바꾸고 홈버튼도 없앤다. 

또한 증강현실(AR)과 안면‧홍채 등 생체 인식 기능도 넣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애플 협력사들이 제대로 된 부품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아이폰8에 OLED(유기 발광 다이오드) 패널을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IT매체 밸류워크는 대만 이코노믹데일리뉴스 보도를 인용해 “곡선형 OLED 패널의 라미네이팅(적층) 공정과 관련한 기술적 문제가 어려움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애플은 전통적 크기인 4.7인치, 5.5인치 모델과 함께 5.8인치 모델 등 총 세가지 크기의 아이폰8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중 5.8인치 모델이 OLED 패널을 적용할 가능성이 높다. 이를 위해 애플은 OLED 패널 7000만대 분량을 삼성디스플레이에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 관련 소식에 정통한 IT매체 맥루머 역시 브라이언 화이트 드랙슬해밀턴 애널리스트의 보고서를 인용해 “4.7인치와 5.5인치 모델은 제때 시장에 나올 수 있겠지만, 3차원(3D) 센서를 장착하는 5.8인치 모델 출시는 몇 주 더 늦춰질 것”이라 보도했다. 3D센서는 안면 인식과 AR을 구현하는 데 필요하다.

화이트 애널리스트는 “중국과 대만 등의 애플 협력사를 탐방한 결과 3D센서 생산과 공급이 늦춰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