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폐렴 초기증상 감기로 착각하면 안 돼 숨실 때마다 통증..폐렴 예방접종 가격과 폐렴에 좋은 음식 알아보기
양서연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3-16 19:11
등록일 2019-03-16 09:07

▲(출처=GettyImagesBank)

통계청이 지난 2017년 보도한 수치를 보면 65세를 넘은 성인 가운데 사망 원인이 폐렴인 사람이 8.9%로 10년간 계속해서 늘고 있다. 이제 폐렴은 국내 3대 질병으로 알려진 뇌혈관 질환보다 사망률이 높다.


폐렴의 원인 '폐의 염증'..호흡기 관련 증상 대부분

폐렴의 원인은 미생물(세균,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다. 감염이 되면 폐에 염증이 생겨 기침을 하거나 가래가 많이 생기는 등 호흡기에 문제가 일어난다. 기침과 함께 열이 나거나 오한이 들기도 해 감기라고 생각해 초기 발견을 놓치는 사례도 다수다. 폐의 염증을 방치하면 흉막까지 증식해 호흡을 할 때마다 통증이 발생한다. 구토나 설사 등도 폐렴의 증상 중 하나이며 몸이 점점 허약해진다.


폐렴 예방은 폐렴구균 예방접종으로

폐렴은 위생만 관리해도 예방이 된다. 외출 후 손발 씻기는 기본이며 기침이나 열이 나면 되도록 눈이나 코 등을 만지지 않는다. 폐렴예방접종을 맞지 않았다면 예방접종을 받자. 알아둬야 할 것은 폐렴구균 백신이 폐렴을 100% 막지는 못한다는 것이다. 폐렴예방접종은 보건소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으며 대상은 5세 미만의 영유아, 65세 이상 노인이다. 일반 성인의 경우 폐렴 예방접종 가격은 어떤 백신인가에 따라 4~15만 원 사이로 결정된다.


폐렴 예방 폐렴에 좋은 음식은?

폐렴 예방 폐렴에 좋은 음식은?은 마늘, 무, 토마토 등이 있다. 마늘은 면역력을 증진시켜주고, 토마토는 폐 손상을 막는 성분이 함유됐다. 비타민C와 수분이 많은 무는 기침과 가래에 좋아 감기에도 제격인 채소다. 이외에 모과와 도라지가 있다. 모과도 무와 마찬가지로 기관지를 보호하고 가래를 멈추게 한다. 도라지는 염증 치료 효능을 가졌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