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경기도, 공익신고자 보호 강화나서
김대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3-15 19:11
등록일 2019-03-15 17:58

담당자 교육 강화, 신고 활성화, 신고자 보호보상 활성화 협력 등 합의
경기도는 권익위원회와 공익신고자 보호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경기도 제공

[공감신문]김대환 기자=경기도는 권익위원회와 공익신고자 보호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공익제보 전담신고 창구 개설, 공익제보 보상금 확대 등 공익제보 활성화를 추진 중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국민권익위원회는 부패 공익침해행위 예방과 공익신고자 보호를 위해 ▲공익신고 담당자 교육 강화 ▲신고자 보호규정 위반자에 대한 징계 강화 ▲비실명 대리신고 제도 등 신고 활성화 ▲신고자 보호·보상 활성화와 청렴정책 추진 등 4개 항목에 대해 공동협력하기로 했다.

도는 이번 협약으로 공익제보자에 대한 보호와 보상이 더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도는 협약식에 앞서 변호사, 대학교수, 공무원, 경기도 의원 등 11명을 경기도 공익제보지원위원회 위원으로 위촉했다.

위원회에서는 이날 위원장에 장성근 변호사를 선출했으며, 경기도 공익제보지원위원회 운영규정안도 심의·의결했다.

이에 따라 공익제보지원위원회는 앞으로 2년 동안 ▲공익제보자등의 보호, 지원 및 관련 정책의 연구개발 ▲공익제보자등 관련 보상금, 포상금 또는 구조금 지급 ▲공익제보자등의 보호 및 지원 관련 국민권익위원회 등과의 협의 ▲공익제보자 보호 및 지원 관련 공로자에 대한 표창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가족돌봄휴가 신청하세요”
[공감신문 정환선 칼럼] 궁궐에서 즐기는 봄나들이 ‘관광’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전략물자 생산기지, 개성공단을 열 자.”
[공감신문 시사공감] “마스크 5부제, 그래도 사기 힘듭니다"…사각지대 놓인 약사는 ‘조마조마’
[공감신문 알쓸다정] 마스크 5부제 대리구매 범위 변경?...어린이-노약자 확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코로나-19, 상호 협조와 협동으로 국난(國難)극복에 최선을 다해야!” “사람이 움직여야 경제가 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