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감신문 생생현장] 'KIMES 2019', 국내외 의료환경 변화 '한 눈에'
유안나 기자 기자
수정일 2019-03-14 19:10
등록일 2019-03-14 17:51

국내 제조업 659개사 비롯한 36개국 1403개사 업체 참가'...의료관련용품 3만여 점 전시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Meet the Future”라는 주제로 열리는 제35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 'KIMES 2019'에서는 수많은 국내외 의료용품 제조업체가 참여한다. 

국내 제조업체 695개사를 비롯해 미국 129개사, 중국 185개사, 독일 84개사, 일본 53개사, 대만 59개사, 이탈리아 23개사, 스위스 20개사, 영국 17개사, 프랑스 14개사 등 36개국 1403개사의 업체가 참가한다. 이들 업체는 전시 기간 동안 첨단의료기기, 병원 설비, 의료정보시스템, 헬스케어·재활기기, 의료관련용품 등 3만 여 점을 전시 소개한다. 

코엑스 1층 A관에 위치한 'CLASSYS' 부스 관계자가 의료관련용품을 방문객에게 소개하고 있다. / 유안나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KIMES 2019'는 14일부터 17일까지 열리며, 서울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 전관에서 열린다. 

전시장 A관에 위치한 'welo' 부스 / 유안나 기자

전시장 'welo' 부스에서 방문객들이 의료용품 체험 및 설명을 듣고 있다.

코엑스 3층에 위치한 'LG' 부스 / 유안나 기자

3층 전시관에 위치한 'LG'는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임상용 모니터, 수술환경 모니터 등을 전시한다. LG에서는 수술 환경에 최적화된 수술용 모니터의 성능을 소개하기 위해, 과일이 확대된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