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의화 의장 “국제사회 균형은 중견국간 협력이 관건”
이영진 기자 기자
수정일 2015-04-21 18:27
등록일 2015-04-21 22:05

‘믹타(MIKTA) 국회의장회의’ 자문위원과 간담회 가져

[공감신문 이영진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은 4월 21일 ‘믹타(MIKTA) 국회의장회의’ 자문위원 국회 초청 간담회에서 중견국간의 협력을 강조했다. 또 “우리나라를 포함한 중견국간의 협력이 국제사회의 균형 유지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국제사회의 면면을 살펴보면 몇몇 국가들이 패권국가를 지향하는 모습이 보인다”며 “이를 잘 조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지정학적으로 사방에 둘러싸인 형국이다”며 “중견국간의 연계성이 강화된다면 상호 긍정적인 효과는 물론이고 국가의 위상까지도 높일 수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믹타 회원국 국회의장 회의는 올해 7월 1일부터 5일간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