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원유철 의원 “정쟁보다 경제살리기 우선해야”
이무호 기자 기자
수정일 2015-04-21 18:27
등록일 2015-04-21 21:45

4월 임시국회 합의 내용에 대한 협조 촉구

[공감신문 이무호 기자] 새누리당에서 정책위의장을 맡고 있는 원유철 의원(새누리당, 경기 평택시갑)이 이완구 국무총리의 자진 사퇴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그는 “이제 정쟁을 중단하고 민생과 경제 살리기에 전념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 같은 내용을 4월 21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밝혔다. 특히 여야가 4월 국회에서 합의한 내용을 반드시 처리해 줄 것으로 당부했다. 또 “야당은 정쟁을 중단하고 4월 국회의 합의 내용에 대해 적극 협조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지방재정법 개정안의 처리 지연에 대해 여야 합의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