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대졸신입 연봉평균 3,048만원…대기업 , 중소기업 1.5배
박정원 기자 기자
수정일 2015-04-16 18:27
등록일 2015-04-16 20:51

[공감신문 박정원 기자] 4년제 대졸 신입사원 연봉이 평균 3천48만원으로 조사됐다. 대기업의 신입 연봉은 중소기업의 1.5배 수준으로, 그 격차는 작년보다 다소 커졌다.

16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국내기업 404곳을 대상으로 조사, 발표한 결과를 보면 올해 4년제 대학을 졸업한 신입직 남성의 연봉 평균은 3천48만원으로 작년 3천149만원보다 3.2% 줄었다.

대기업의 대졸 신입직 연봉은 평균 3,773만원으로 지난해 3,707만원에 비해 1.8% 올랐다.

공기업은 3,125만원, 외국계 기업은 3,110만원으로 각각 작년보다 4.0%, 4.4% 인상됐다.

반면 중소기업의 신입직 연봉은 2,490만원으로 작년 2,580만원보다 3.5% 감소했다.

이에 따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신입직 평균 연봉 차이는 1,283만원으로 작년 1,127만원보다 커졌다.  

대기업 대졸 신입사원 평균 연봉을 업종별로 보면 금융이 4,082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자동차(3,988만원), 제조(3,840만원), 조선중공업(3,840만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식음료외식(3,570만원), 기계철강(3,558만원), 제약(2,968만원)은 하위권에 머물렀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