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무원노조 총파업 눈앞
이영진 기자 기자
수정일 2015-04-13 18:27
등록일 2015-04-13 18:14

일방적 결정 수용 불가<br> 공감대 없는 연금개혁 반대
▲ 전국공무원노조가 4월 6일부터 양일간 총파업 투표를 진행했다. /공감신문DB

[공감신문 이영진 기자]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하 전공노)은 4월 6일부터 양일에 걸쳐 총파업 투표를 시도했다. 이에 행정자치부가 투표를 저지하고 나서자 전면 중단하고 4월 7일 총파업을 선언했다. 전공노 측은 총파업을 4월 24일로 예고했다.
  
이충재 전공노 위원장은 “일방적인 결정에 대한 문제 제기다”며 “정부가 겉으로는 대화를 하자고 하면서 뒤에서는 국민을 속이는데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이하 공노총)도 4월 8일 총파업을 결의했다. 이날 공노총 측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제8회 임시전국대의원회의’를 개최하고 총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찬성 84%로 총파업을 결정했다. 류영록 공노총 위원장은 “대의원회의 총파업 투표에 이어 집행부 전조합원 투표를 거쳐 총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현재 9급 공무원이 연금으로 140만원을 받는데 더 깎을 것이 어디 있느냐”며 “생존권을 위협한다면 온 몸으로 버텨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양대 공무원 노조의 정확한 파업 규모와 시기는 결정되지 않았으나 총 조합원의 수(약 20만8,000명)를 감안하면 큰 파장이 예상된다. 양 측이 총 파업에 돌입할 경우 지난 2004년 이후 11년만이다. 다만 양 측 노조는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한으로 한다는 내부방침을 전해왔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