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서울외고 학부모비대위, 특목고 재지정 취소 부당함 호소
박정원 기자 기자
수정일 2015-04-06 18:27
등록일 2015-04-06 11:20

해당 평가지표 ‘우수평가’ 받고도 지정취소 대상 올라
▲ 6일 오전 서울외고 학부모비대위 관계자들이 특목고 재지정 취소의 부당함을 호소하기 위해 서울교육청을 항의방문했다. (제공: 서울외고 학부모비대위)

[공감신문 박정원 기자] 서울외고 학부모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조대연, 이하 비대위)는 최근 서울교육청이 발표한 특목고 재지정 취소 관련 청문 대상학교로 선정된 데 대한 부당성을 알리고자 6일 오전 서울교육청을 항의 방문했다.

서울교육청은 지난 2일 초중등교육법시행령에 따라 특목고 등 13개교에 대해 지난 5년간 운영성과 평가를 실시한 후 서울외고와 영훈국제중학교를 청문 대상학교로 선정했다.

이에 비대위는 관계 법령이 개정된 후 첫 시행된 평가가 납득하기 어려운 기준과 방법으로 부당하게 처리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특히 평가결과가 해당 학교에 전달되기 이전에 언론을 통해 발표됨으로써 입시를 앞둔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충격이 매우 컸다며 서울교육청의 비교육적인 처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조대연 비대위원장은 “외고와 국제고의 경우 이과반과 의대준비반 여부, 인문계열 및 사회계열의 진학비율, 사회통합전형 충원율 등이 주요 평가기준이 될 것으로 알려져 왔다”며 “하지만 서울외고는 해당 평가지표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고도 지정취소 대상에 올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실제로 서울외고 졸업생의 지난 4년간 어문계열 진학률은 서울 6개 외고 중 3위, 어문·인문·사회계열 진학률은 1위를 기록함으로써 설립취지에 적합하게 진학지도를 했다는 게 비대위의 입장이다.

조 비대위원장은 “청문회가 열리는 4월 14일까지 재지정 취소 대상 선정의 부당함을 지속적으로 알리고 동문회 및 학생회와 연대해 투쟁할 계획”이라며 “적절한 절차 없이 언론을 통해 관련 소식을 접하게 된 재학생들의 혼란과 상처는 물론 비교육적인 처벌식 평가정책에 대한 관계자의 책임을 묻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특목고 재지정 취소는 교육감의 재량사항으로 청문회 후 교육감이 교육부 장관과의 협의를 거쳐 최종 결정하게 된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