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수결집 조짐…반기문·새누리, “지지율 소폭 상승”

리얼미터, "朴대통령 지지율 8주만에 반등…3차 담화후 지지층 결집"

리얼미터 | 기사입력 2016/12/05 [10:21]

보수결집 조짐…반기문·새누리, “지지율 소폭 상승”

리얼미터, "朴대통령 지지율 8주만에 반등…3차 담화후 지지층 결집"

리얼미터 | 입력 : 2016/12/05 [10:21]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8주만에 처음으로 하락세를 멈추고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5일 밝혔다.

 

새누리당도 9주만에 상승세로 돌아서며 2위 자리를 되찾은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동반 하락했으며,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소폭 하락했으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반등하고, 이재명 성남시장은 최근의 급등세를 이어갔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성인 2,5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전체의 10.5%로, 전주보다 0.8%포인트 올랐다.

 

이는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가 본격화하기 직전인 지난 10월 첫주(33.7%) 이후 8주만에 처음으로 상승한 것으로, 이로써 모처럼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부정적 평가는 1.3%포인트 떨어진 85.1%였으며, 나머지 4.4%는 '모름·무응답'이었다.

 

일별로는 제3차 대국민담화가 있었던 지난달 29일 한주 전보다 1.8%포인트 오른 10.9%에 달한 데 이어 새누리당이 '내년 4월 퇴진·6월 대선' 일정을 당론으로 채택한 지난 2일에는 11.9%까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2.3%P 오른 9.8%), 대구·경북(1.7%P 오른 17.5%), 충청(1.3%P 오른 9.05), 부산·울산·경남(1.1%P 오른 13.1%) 등 주로 여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했으나 나머지 지역은 하락했고, 연령 및 이념성향별로는 전통적 지지층인 60대 이상과 보수층에서 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지지율은 민주당이 전주보다 0.5%포인트 하락한 32.5%를 기록하며 최근의 상승곡선을 이어가지 못했으나 1위 자리를 지켰다.

 

새누리당은 1.6% 오른 17.8%로, 무려 9주만에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국민의당을 한주만에 제치고 2위 자리를 되찾았다. 리얼미터는 "박 대통령 담화와 대통령 조기 퇴진 당론 채택으로 여권 성향 지지층 일부를 결집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은 1.9%포인트나 내린 15.3%를 기록했으며, 정의당은 0.1%포인트 상승한 6.3%로 조사됐다.

 

차기 대선주자 가운데서는 문 전 대표가 20.8%로, 전주보다 0.2%포인트 하락했으나 1위 자리를 지켰으며, 반 총장은 1.2%포인트 반등한 18.9%를 기록했다.

 

특히 이재명 시장은 2.8%포인트나 오른 14.7%로, 3주 연속 자신의 최고 지지율을 갈아치우면서 처음으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2.0%P 내린 9.8%)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며 2주 연속 3위에 올랐다. /리얼미터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