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호영 "신현수, 결기 작심삼일 그쳐...투항했나"

윤정환 | 기사입력 2021/02/23 [10:53]

주호영 "신현수, 결기 작심삼일 그쳐...투항했나"

윤정환 | 입력 : 2021/02/23 [10:53]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신현수 청와대 민중수석의 결기가 작심삼일에 그치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 요구대로 우리편에 서기로 투항산 것은 아닌지 의아스럽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신 민정수석 파동으로 대통령의 리더십이 크게 손상받고 국정 불신을 초래한 점에서 해명이나 사과 없이 어정쩡하게 넘어가려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일부당경 족구천부(一夫當逕 足懼千夫)라고 했다"며 "한 사람이 제대로 길목을 지키면 어찌할 수 없다는 말이다. 의인 10명만 있으면 나라도 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공직자는 헌법과 국민에 충성하면서 불의와 불법방지에 직을 걸어야 한다"며 "신뢰를 쌓기는 어려워도 무너지는 건 한순간이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진퇴를 머뭇거리다가 망신한 사람을 많이 봤다며" "신 수석의 향후 행보를 잘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