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세균 "방역수칙 위반 업소, 4차 재난지원금 대상 제외"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 예외 없이 적용"

윤정환 | 기사입력 2021/02/23 [09:29]

정세균 "방역수칙 위반 업소, 4차 재난지원금 대상 제외"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 예외 없이 적용"

윤정환 | 입력 : 2021/02/23 [09:29]

▲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방역수칙 위반 업소는 현재 시행 중인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예외 없이 적용하고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서도 제외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방역위반 행위에 대해 더욱 철저하게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2월 마지막 주에 접어들었지만 3차 유행의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지난 주말을 지나면서 확진자 수는 주춤하고 있으나 여전히 안심할 수 없다"고 바라봤다.

 

그는 "스스로 실천하는 자율책임방역을 시도하고 있지만 사회적 약속이 무시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며 "1.5단계로 완화된 주요 도시 식당, 술집에는 심야시간대로 인파가 몰리고 방역수칙이 무너지는 모습도 목격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가 이런 행위를 확인하고 묵인하면 생확 속 방역수칙을 엄격히 실천하는 대다수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지속가능한 방역도 자율 보다 책임이 담보되지 못하면 현장에서 실행되기 어렵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각 지자체는 현장에서 방역수칙 위반 행위가 확인되면 엄정하게 조치하길 바란다"며 "행안부는 전국 지자체의 조치실적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오는 26일 시작하는 백신접종 관련 "집단면역이 형성돼 일상을 완전히 회복하는 그날까지 정부를 믿고 참여방역과 백신접종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국민께 간곡히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