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회 첫 산업재해 기업 청문회...포스코 최정우 회장 집중질타 받아

국회 산업재해 청문회 유의미...청문회 이후를 더 집중해야

박진종 | 기사입력 2021/02/22 [23:58]

국회 첫 산업재해 기업 청문회...포스코 최정우 회장 집중질타 받아

국회 산업재해 청문회 유의미...청문회 이후를 더 집중해야

박진종 | 입력 : 2021/02/22 [23:58]

▲ 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22일 국회에서 사상 첫 산업재해 청문회가 열렸다. 유례가 없는 일이다. 이날 청문회에는 산업재해가 자주 발생한 9개 기업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동안 국정감사에는 많은 기업의 대표들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하지만 국감이 아닌 자리에서, 흔히 말하는 대기업의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하는 경우는 없었다. 그래서 이날 청문회가 더욱 유의미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산업재해의 방지를 위해 여야 가릴 것 없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힘을 합쳤고, 기업 대표들을 증인으로 불러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부족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환노위가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정책적인 논의나 대안 제시보다는, 기업 대표 때리기에 바빴다는 이유에서다.

 

산업재해 첫 청문회라는 점에서 명암이 분명히 갈리는 것은 불가피 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특히,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많은 질타를 받았다. 포스코는 최정우 회장 취임 이후 산재로 약 20명이 숨졌다. 최 회장은 ‘안전한 일터 만들기’를 중요 목표 중 하나로 삼았지만, 공허한 메아리가 됐다.

 

환노위 소속 국회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등 정당을 불문하고 최 회장을 질타했다. 

 

먼저 국민의힘 임이자 국회의원은 "손톱 밑에 가시만 들어가도 아프다고 아우성치는데, 사망한 노동자들 보면 목이 메어서 말이 안 나온다. 이들에게 정중히 사과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최 회장을 지적했다. 임이자 의원은 환노위 국민의힘 간사로 청문회 개최를 주도하기도 했다.

 

민주당 노웅래 국회의원은 최 회장이 "유가족을 만난 적도, 조문을 간 적도 없다“며 ”대국민 사과는 대국민 생쇼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게 하고 청문회는 안 나오려고 2주 진단서를 쓰냐. 건강이 안 좋으면 (회장직을) 그만둬야 하지 않느냐"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임종성 국회의원은 최 회장에게 자진해서 사퇴하라며 쏘아붙이기도 했다.

 

국민의힘 김웅 국회의원은 최 회장에게 “허리는 괜찮은가”라고 물으며 “요추부염좌상 2주 제출하셨던데. 그 진단서 내라고 한 사람은 증인의 적일 것이다. 왜냐면 요추부염좌상은 주로 보험사기꾼들이 낸다. 주식회사 포스코 대표께서 내실만한 그런 진단서는 아니라고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허리 아프신 것도 그렇게 불편한데 롤러에 압착돼서 죽고 그러면 얼마나 괴롭고 고통스럽겠나”라며 최 회장을 직격 비판했다. 

 

김웅 의원은 “올해 2월 3일 이런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안전이 경영활동의 최우선이라며, 6대 중점 안전관리대책을 즉시 시행하겠다고 했다. 근데 이 발표하고 9일 만에 압착사고로 인한 사망사고가 발생했다”고 했다.

 

이어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하시는데 증인이 취임하시고 2018년 이후 지금까지 19명이 죽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최 회장은 연신 90도로 고개를 숙이며 “다시 한 번 최근 연이은 사고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에 굉장히 죄송하게 생각하고 이 자리에서 유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회사에서는 안전 최우선을 목표로 여러 시설 투자 등 노력을 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많이 모자라다. 무재해 사업장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청문회에서는 포스코 최 회장 외에도 GS건설, 포스코건설, 현대중공업 등 다수 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모두 질타를 받고, 개선책을 공언했다.

 

하지만 또 공허한 메아리가 될까 염려된다. 기업들은 사망사고가 발생하면 사과와 후속 재발방지대책을 내놓기 급급하다. 하지만 사고는 늘 반복된다. 이번 청문회를 통해 모두의 진정성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

 

기업은 겉만 그럴듯한 대책이 아닌, 현실적이 대책을 마련해 시행해야 한다. 국회는 한순간 이목을 끌기 위한 청문회가 아니었다면, 청문회 이후에 기업을 더 집중해서 들여다봐야 한다. 또한, 기업이 제대로 안전 활동을 펼 수 있도록 지원하기도 해야 한다.

 

국회 사상 첫 산재 청문회가 막을 내렸다. 여러 평가가 나오지만, 유의미했다는 점은 공통적이다. 이 유의미 했던 청문회가 무의미해지지 않도록 산재 방지를 위한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