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하태경 “정의당, 성범죄 친고죄 입장 명확히 해야”

윤정환 | 기사입력 2021/01/27 [16:53]

하태경 “정의당, 성범죄 친고죄 입장 명확히 해야”

윤정환 | 입력 : 2021/01/27 [16:53]

▲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7일 시민단체의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고발에 유감을 표한 정의당에 친고죄 입장을 명확히 할 것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성범죄 친고죄 폐지 찬성했던 정의당은 친고죄 부활을 원하는 것인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한 시민단체가 김 전 대표 성추행 의혹을 형사고발하자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이 유감을 표하며 반대했다”며 “이는 그간 정의당 입장과 모순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성범죄를 사회적 문제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입장이었다”며 “그래서 당사자가 원치 않아도 제3자가 고발하면 처벌할 수 있게 하는 친고제 폐지에 찬성해왔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피해자로서 장 의원이 걱정하는 바는 이해하지만 공개적인 장으로 가져온 것은 본인과 정의당이기에 공적 책임도 있다”며 “반대된 주장을 펼칠거면 친고죄 부활법안부터 발의하는게 책임있는 행동이다”고 지적했다.

 

전날 시민단체 활빈당은 성비위 파문을 일으킨 정의당 김 전 대표를 형사고발했다.

 

이에 청년정의당 강민진 창당준비위원장은 “피해자가 원하는 사건 해결 방식을 정면으로 무시한 행위”라며 “친고죄 폐지는 피해자 의사 억압 방지를 위함이다”고 반발했다.

 

장 의원도 시민단체 고발에 “유감을 표한다”며 “피해 당사자로서 스스로가 원하는 방식으로 일상회복하련느 제 의사와 무관하게 피해사건으로 옭아 넣는 것은 부당하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