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낙연, 박원순 성희롱 판단에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윤정환 | 기사입력 2021/01/27 [14:31]

이낙연, 박원순 성희롱 판단에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윤정환 | 입력 : 2021/01/27 [14:31]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더불어민주당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7일 국가인권위원회의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희롱 판단에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피해자와 가족들게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국민 여러분께도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다시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2차 피해 없이 일상을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인권위가 서울시와 여가부 장관에 보낸 제도개선 권고도 존중하겠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성별 격차를 조장하는 낡은 제도와 관행을 뜯어고치겠다“며 ”우리 사회의 여성 억압구조를 해체하고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성범죄가 다시는 빌붙이지 못하도록 법을 고쳐서라도 처벌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도가 공허해지지 않으려면 사회적 공감대와 구성원들의 의지가 뒷받침돼야 한다“며 ”민주당 전국여성위와 교육연수원을 중심으로 성평등 교육을 지속 실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윤리감찰단과 윤리신고센터,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를 통해 당내 성비위 문제를 더 철저히 감시하고 차단하겠다“고 공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