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금희 "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 무관용 처리돼야"

"박원순 성추행 사건도 법에따른 진실규명과 엄중한 처벌 이뤄져야"

박진종 | 기사입력 2021/01/25 [22:43]

양금희 "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 무관용 처리돼야"

"박원순 성추행 사건도 법에따른 진실규명과 엄중한 처벌 이뤄져야"

박진종 | 입력 : 2021/01/25 [22:43]

▲ 국민의힘 양금희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국민의힘 양금희 국회의원이 25일 정의당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와 관련해 무관용 처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금희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그야말로 충격적이다. 정의와 인권을 강조해 온 정당의 당 대표가 성추행 가해자고, 피해자가 현직 동료 국회의원이라는 점은 충격과 실망을 넘어 참담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의원은 먼저 "공포와 불안에도 불구하고 개인적인 인간의 존엄 회복과 동시에, 우리 사회를 위하는 길이라는 소명으로 용기있는 결단을 내린 피해자께 깊은 위로와 응원을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가해자가 당대표라 할지라도, 오히려 당대표이기에 더더욱 단호한 무관용의 태도로 사건을 처리할 것이라는 피해자의 믿음은, 이번 사건만이 아닌 모든 성범죄 사건들에 대해서 적용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특히, 양 의원은 "박원순, 오거돈 전 시장들의 성범죄에 대한 공분과 피해자의 극심한 고통속에서도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낙인찍고, 보호는커녕 오히려 지속적으로 N차 가해를 하는 범죄까지도 신속하게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한 국가인권위 직권조사가 곧 발표된다. 가해자가 누구든, 어떤 위치이든, 오로지 법에 따라 진실규명과 엄중한 처벌이 이루어져야 하며, 그것은 무관용으로 처리돼야 한다는 점을 강력히 촉구한다. ‘마지막 희망’이라는 피해자의 절규를 기억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