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출근길 폭설 우려...중대본, 대설 대처 2단계로 격상

박진종 | 기사입력 2021/01/18 [00:25]

출근길 폭설 우려...중대본, 대설 대처 2단계로 격상

박진종 | 입력 : 2021/01/18 [00:25]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18일 출근길 폭설 우려가 높아진 가운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7일 오후 8시부로 대설 대처를 위한 중대본 비상대응 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중대본부장인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늦은 밤과 새벽 시간 강설이 예보돼 교통혼잡과 사고가 우려되므로 제설제 사전 살포 등 안전대책을 철저히 추진해 달라"고 했다.

 

특히, 전해철 장관은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자체 비상근무 체계를 강화하고 가용역량을 총동원해 국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철저히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전국 곳곳에 많은 눈이 집중적으로 내릴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17일 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중·남부, 충청권, 전북, 경북 서부 내륙에 눈이 오고,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그 밖의 중부지방과 전북, 전남권 북부, 경북권, 경남 서부 내륙으로 눈이 내리는 지역이 확대되겠다고 예보한 상태다.

 

월요일 출근 시간대인 18일 새벽∼오전, 짧은 시간에 많은 양의 눈이 집중적으로 내릴 가능성이 크다. 지난 6일과 12일보다 더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18일 아침 출근 시간대에 수도권과 강원 영서 등에 강한 눈이 집중되면서 교통혼잡을 빚을 수 있으니 사전에 철저하게 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