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도로교통공단, 배우 양택조가 말하는 운전면허 반납 후 삶의 변화 5가지

이다견 | 기사입력 2020/11/17 [08:55]

도로교통공단, 배우 양택조가 말하는 운전면허 반납 후 삶의 변화 5가지

이다견 | 입력 : 2020/11/17 [08:55]

 

 

 

 

 

 


[공감신문] 이다견 기자=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은 고령자 교통안전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배우 양택조 씨(82세)와 함께 운전면허 자진 반납 후 달라진 삶의 변화 5가지를 안내한 카드뉴스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2월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한 양택조 씨는 운전면허증 반납 이후 자신에게 찾아온 삶의 변화로 △건강한 삶의 활력 증진 △경제적 이득 △운전에서 해방된 자유로움 △대중교통 혜택 △운전대 대신 사랑하는 가족들의 손을 잡는 시간이 늘어난 점으로 총 5가지를 설명했다. 

 

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운전자 교통사고건수는 33,239건으로 전년(2018년 30,012건) 대비 10.8% 증가했다. 또한 지난해 고령운전자 교통사고로 인해 발생한 부상자수는 48,223명, 사망자수는 769명에 달했다. 

 

이에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은 많은 지자체에서 도입하고 있는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고자, 접근성이 좋은 주민센터를 통해 운전면허 자진반납과 인센티브 지원신청을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도록 올해 7월부터 원스톱 서비스를 구축하여 운영 중이며, ’21년부터는 전국으로 제도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공단 관계자는 “고령자 교통안전 홍보대사인 양택조 씨와 함께, 운전면허 자진반납 이후 그에게 찾아온 삶의 변화를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싶었다”며 “이를 통해 고령운전자들이 운전면허 반납에 대해 보다 긍정적인 시각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