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쿠팡, 노동자 인권실태보고서 “사실관계 왜곡”

거리두기 지키기 위해 2400명 안전요원 고용한 쿠팡이 문제라는 조사단

이다견 | 기사입력 2020/09/30 [14:57]

쿠팡, 노동자 인권실태보고서 “사실관계 왜곡”

거리두기 지키기 위해 2400명 안전요원 고용한 쿠팡이 문제라는 조사단

이다견 | 입력 : 2020/09/30 [14:57]


쿠팡이 ‘쿠팡 노동자 인권실태 발표‘와 관련 조사단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뉴스룸을 통해 반박했다.

 

쿠팡은 30일 “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만전을 다했음에도 조사단은 의도적인 왜곡을 통해 쿠팡을 코로나19 감염의 온상으로 묘사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매일 생필품 배송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일하고 있는 모든 쿠팡 직원들의 명예가 훼손되고 있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쿠팡은 지난 부천물류센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 조사단이 왜곡하고 있는 주장에 대해 “5월 24일 확진자 발생 사실을 통보 받은이후 직원들에 대한 고지 및 접촉자 파악, 격리 등 필요한 조치를 충실히 이행했다“며 “방역 후 업무 재개 역시 보건당국과의 협의하에 이루어 졌다“고 밝혔다.

 

쿠팡은 또 조사단이 일용직 근로자에 대한 쿠팡의 선의도 왜곡하고 있다고 밝혔다.

 

쿠팡은 “부천 뿐 아니라 자가격리된 모든 일용직에게 생활안전지원금을 지원해 왔다“며 “정부나 지자체로부터 지원을 받지 못하는 일용직에 대한 지원을 두고 조사단이 폄하하고 있다“고 말했다. 

 

쿠팡은 근무중 코로나19로 자각격리된 모든 일용직 근로자에게 100만원의 생활안전지원금을 지원해 왔다. 이를 두고 조사단은 “그 기간 일을 했으면 100만원 이상 벌었을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지난 28일 인권활동가, 법률가, 연구자로 구성된 조사단은 지난 7월부터 1개월 동안 24명의 쿠팡 근로자 면접 내용을 담은 ‘부천물류센터 노동자 인권실태 조사보고서‘를 발표했다.

 

조사단은 보고서를 통해 쿠팡의 여러 방역 조치에 대해 ‘강압적인 통제방식‘이라 비판했다.

 

히자만 쿠팡의 이러한 조치들은 방역 당국으로부터 모범 사례로 거론되기도 했다. 쿠팡은 지난 부천신선물류센터 감염 발생 이후 2400명의 ‘안전감시단’ 운영을 통해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여부 및 사회적 거리두기 모니터링 등의 조치를 진행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조사단 발표와 관련해, 한 네티즌은 “정부에서 권장하는 거리두기와 마스크 쓰기를 철저히 하기위해 2400명까지  추가고용한 것을 두고 인권을 탄압한다고 기업을 여론몰이하고 있다“고 했다. 다른 네티즌들 역시 “마스크 쓰고 1m 거리두기는 정부에서도 요구하고 있는 것인데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